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by 먹톨

무화과 숲
- 황인찬

쌀을 씻다가
창밖을 봤다

숲으로 이어지는 길이었다

그 사람이 들어갔다 나오지 않았다
옛날 일이다

저녁에는 저녁을 먹어야지

아침에는
아침을 먹고

밤에는 눈을 감았다
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시집 '구관조 씻기기', 민음사, 20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424
124
176084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