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소한우 철판 궁중불고기 (영업종료) by 토리


드디어 월급날이다.

이런 경사스러운 날에는 한 달 동안 수고한 나에게 먹여줄 호사스러운 점심밥을 먹으러 가야 한다.
삼성역과 선릉역 사이, 포스코사거리 뒷골목에 '호사스러운 점심 식사' 하면 딱 떠오르는 메뉴가 있다.
바로 <민소한우 포스코사거리점>의 '철판 궁중불고기'.



'민소한우'는 여의도, 광화문에도 지점이 있는 걸 보니, 직장인들을 위한 한우 전문점인 듯.
하지만 나같은 개미 직장인은 못 먹어요.. 점심 특선 메뉴인 '철판 궁중불고기'도 손을 달달달 떨면서 주문하는 걸...

아, 철판 궁중불고기는 1인분에 무려 23,000원이라는 가격을 자랑한다. (국내산 육우, 식사 포함)
점심 메뉴지만 부담스러운 가격이라 내 돈 내고 먹으러 오기 쉽지는 않고,
누가 비싼 밥을 사준다고 할 때나, 이렇게 월급을 받은 날이나, 힘들어 소고기의 힘을 빌리고 싶을 때 가끔 찾는다.



엄청난 포스의 무쇠 철판이 가운데 놓여지고, 맛깔나는 반찬들이 깔린다.
그때그때 달라지는 밑반찬들은 하나 같이 맛있다.



꺅!!!!!!!!!!! 소고기님!!!!!!!!!!
불고기 양념이 살짝 된 소고기 위로, 같이 볶아 먹을 양파, 피망, 버섯도 조금씩.



이렇게 푸짐한 점심 상차림.
고기가 구워지는 동안 반찬하고 밥을 냠냠.




철판에서 구워지는 고기의 소리와 냄새에 힐링되는 기분이다.
한 달 동안의 스트레스와 피로가 잠시나마 잊혀진다.

처음에는 이렇게 굽다가 어느 정도 고기와 채소가 익으면,




같이 한 접시 내어주시는 파채 무침도 같이 올려서 굽는다.



적당히 잘 익은 고기는 이렇게 그냥도 먹어 보고,




잘 볶아진 파채를 올려서 깻잎절임에도 싸서 먹는다.

적당히 짭쪼롬하고 달달한 불고기 양념이 고기와 채소에 잘 배어 들었다.
따끈한 쌀밥 위에 한 점씩 올려 먹으면 어느 새 밥 한 공기가 뚝딱이다.

내 입맛에는 살~짝 단 느낌이다. 그러다보니 반찬 중에 매콤한 맛나는 것도 좀 있었으면 좋겠고.
그런데 나는 원래 양념보다는 생고기파고, '밥'이 단 걸 워낙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이니...




그리고 확실히 한우 전문점이라 고기 질이 엄청 좋다!
가격이 비싸긴 하지만 양도 은근 많아서 배를 퉁퉁 두드리고 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먹어도 먹어도 아쉬운 소고기...
언젠가 배가 찢어질 때까지 양질의 한우를 잔뜩 구워 먹고 싶다. 레드와인도 한 잔 곁들여서.




이 철판 궁중불고기 말고도 이런저런 점심 메뉴들이 많이 있는 듯.
그런데 여기저기서 고기를 굽고 있으니 다른 메뉴로는 눈길이 잘 가지 않는다.
아, 나올 땐 옷에 고기 냄새도 엄청 배어 버리니 각오하고 가시길.

요샌 돈 없어서 자주 못간다.. 또 누가 사주면 좋겠다.. 하..

포스코사거리 파스꾸찌 옆건물 지하로 내려가면 있다.
자세한 위치는 네이버 지도 참고!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6/26 09:20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6월 26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산넘어마운틴 2017/06/26 11:50 # 삭제 답글

    여기 공사중 아닌가요?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60405
1261
181093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