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순이의 삶 (르빵/스타벅스/콘트란 쉐리에) yum yum :v


빵을 달고 사는 빵순이의 삶...
몸에는 안맞아서 끊어야 하는데 그게 며칠을 못 간다.
최근 먹은(바로 오늘 아침까지) 취향저격 빵들을 소개한다.

우선 르빵부터. 르빵은 얘기하자면 길다. (100% 사족이니 패스해도 좋습니다ㅋㅋ)

빵순이답게 이 동네로 이사오고 제일 처음 찾아본 게 지역 유명 빵집인데 이 구역 최강자는 르빵인 듯 했다.
그래서 본점에 갔는데 리모델링 공사 중이어서 헛걸음.
다시 검색해보니 근데 잠실 롯데월드몰에 직영점이 있다고 해서 열심히 또 찾아 갔는데
빵이 다 털린 진열대를 보고 허탈하게 귀가... 도도한 아이.
그렇게 몇 번을 헛걸음 치다가 겨우 본점에서 빵을 신나게 득템하고 맛있게 먹었는데,
제일 유명한 건 '공주통밤식빵'이라고 따로 있다고 해서 또 르빵앓이가 시작됨.
그건 또 안먹어볼 수 없지 하고 어느 날 퇴근 길에 들렀더니 허나 있길래 넘나 쉽게 득템해서 먹어보고 하트 뿅뿅됐는데,
그 이후로 오래동안 얘를 다시는 볼 수가 없었더란 얘기.
그날은 아마 운과 우연이 잘 맞아떨어졌던 것. (지금 생각해보니 아마 누가 예약했다가 안 찾아간 거였나 봄)


르빵은 잠실본점보다 롯데월드몰에 있는 곳이 접근성이 더 좋고, 본점에서 만든 빵을 그대로 가져다 팔기 때문에 맛도 같다.
(롯데점은 잠실역 11번출구 앞, 롯데월드몰 1층 바깥에 위치)

# 르빵 공주통밤식빵 (4,700원)
롯데점은 이 밤식빵이 하루에 두 타임 나오는데, 대기표까지 나눠주는 모양.
예약은 가능하다고 해서 예약을 걸고 (심지어 바로 다음날 예약은 꽉 참) 이틀 뒤 다시 방문했다.

이렇게 종이 봉투에 담아서 건네 주는데 넘나 묵직해서 놀람.

식빵 위에는 달달한 소보로가 듬뿍 올라가 있다.

식빵을 갈라보면 왜 이리 묵직했던 건지 잘 알 수 있다.
빵 만드시는 분이 실수로 밤통을 쏟았나 싶을 정도로 듬뿍 들어가 있는 통밤.
빵을 먹는 한 입 한 입마다 통밤을 하나씩 먹을 수 있다. 살짝 달달하게 절여진 보돌보돌한 밤과 쫄깃한 식빵의 조화가 최고.
위에 올라간 소보도까지도 맛있어서, 이 빵의 단점은... 너무 밤이 많이 들어가 무겁다는 것밖에 없다.

저 가격이 충분히 납득가는 맛이다.



# 르빵의 어떤 견과류 건과일 깜빠뉴st 빵 (4천원대)

같이 샀는데, 얘는 뭔지 모르겠다..ㅠㅠ 견과류에 건과일들이 들어가 있는데 사진 찾아보니까 다 안맞는데..
무화과몬드, 무화과깜빠뉴, 넛츠데이, 베리넛 중 하나임.


그런데 베리넛이라고 하기에는 넘 크고, 다른 빵들이라고 하기엔 너무 속이 골고루 든든하게 들어가 있고...
어쨌거나 얘도 최고였다. 왠지 살도 안찌고 건강해질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해서 맘에 든 빵.
넛츠데이 같은데, 건포도도 들어가 있어서 헷갈린다. 마카다미아에, 호두, 마카다미아까지 들어 있다.
내가 지금 빵을 먹는 건지 견과류 한주먹 씹고 있는건지 모를 정도로 내용물이 엄청 많이 들어서 씹는 맛도 좋았고 든든했다.


# 스타벅스 삼콩이 브레드 (4,100원)
완두콩, 병아리콩, 적강낭콩. 세 가지 콩이 식빵 안에 들어가 더욱 쫄깃하고 담백한, 뜯어 먹는 식빵.
얘는 그냥 먹는 것보다 살짝 데워 먹는 게 훨 맛있다!
그냥 사먹을 땐 얘의 매력을 잘 몰랐는데, 매장에서 먹고 간다고 했더니 살짝 돌려서 접시에 담아 줬는데 와....

이렇게 고급스럽게 담겨와서 설레게 할 일이야.

빵이 엄청 쫄깃하다. 힘을 줘서 찢듯이 빵을 갈라보면...어? 당황.
삼콩이라며.. 콩 다 어디 감? 완두콩 하나 겨우 보이는데.

빵을 헤집어 보니 이렇게 삼콩이가 바닥에 깔려 있다.
달달하게 절여진 완두콩, 병아리콩, 적강낭콩이 쫄깃한 식빵과 잘 어울린다.
유난히 쫄깃한 식빵의 식감과 심심할 때 쯤 씹히는 달달한 콩 때문에 중독... 자꾸 생각나는 마성의 빵이다.


# 콘트란 쉐리에 무화과 트라디시옹 half (3,300원)
반 개도 따로 팔아서 좋음. 우리집에서 내 취향 빵은 인기 없기 때문에...

사진은 먹다가 남긴 걸 찍어서 좀 허접하게 나왔는데, 한 6~7조각 정도 된다.

무화과가 질릴 정도로 많이 들어 있다. 빵을 떼서 먹는데 무화과가 막 후두둑 떨어진다.
무화과를 감싸고 있는 바게트빵은 딱딱해서 완전 취향 저격, 턱이 아플 정도로 씹어야 하는데 행복하다.
딱딱한 빵, 쫄깃한 빵, 바삭해서 입천장 까지는 빵을 선호하는 변태적인 취향을 가진 나에게 딱이다.
시간이 지나면 이 딱딱함이 눅눅함으로 바뀌기 때문에 최대한 바로 먹는 걸 추천한다.


이렇게 먹었으니...하...


※ 빵순이 3대 금기어 : 살 뺀단 소리, 빵 끊는단 소리, 위 아프단 소리.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128
172
216197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