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면가, 성게알 냉소바=녹아요 by 토리


가로수길에서 1차 먹고 배가 안 차서 무려 2차로 간 소바전문점 '미미면가'
어디 가서 저녁 두끼 먹었다고 하면 부끄러우니까 우리만의 비밀로 부치기로 했다.


신사역에 가까운 가로수길 왼쪽(!) 뒷골목에 위치.
반지하에 은근한 조명.. 일본 도쿄 에비스 뒷골목 어딘가에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다.


가장 유명한 메뉴인 단새우와 성게알을 먹고 싶었는데 재료소진..

성게알 냉소바 16,000원
가지튀김 냉소바 9,000원
토핑추가 새우튀김 2,500원



ㄷ자로 된 다찌 카운터 뿐이라 좌석이 많진 않고,
2인 이상이 가면 일자로 앉아야 해서 둘이 가는 것을 추천.
소바 나오는 속도가 빨라서 회전율은 좋은 것 같다.



단무지, 양배추피클(?), 소바 튀긴 것.
기다리는 동안 짭쪼롬하게 간이 된 소바 튀김에 자꾸 손이 간다.



카레소금이 곁들여 나오는 새우튀김.




탱탱하게 잘 삶은 소바면 위에 차가운 쯔유를 끼얹고,
그 위에 쪽파, 김, 매실에 절인 토마토, 간 무, 와사비, 성게알을 올렸다.

성게알이 소바랑 이렇게 잘 어울릴 일인가.
비릿함도 없고... 소바면, 국물과 크리미한 성게알이 너무나 잘 어울린다.
일본 음식이다 보니 달달함이 느껴지는데, 그래서 그런지 난 개인적으로 밥 느낌은 안 든다.

온소바는 좀 덜 달 것 같은데, 다음 번에는 그걸로...



같이 간 분은 가지튀김 냉소바에 새우튀김을 토핑 추가했는데,
가지튀김보다는 새우튀김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했다.
가지튀김이 기름기를 많이 머금고 있어서 국물이 금방 느끼해진다고...

날 쌀쌀해지면 온소바 먹으러도 가야지.
산토리 생맥주 팔던데, 단품 시켜서 한잔 하고 가도 좋을 분위기다. (심야식당 느낌!)






덧글

  • DreamDareDo 2017/09/05 18:29 # 답글

    오오... 성게알 소바라니 금방 녹아들거 같아요.
  • 토리 2017/09/11 14:17 #

    네 입에서도 녹고 국물에도 녹고.. 그래서 국물까지 다 마셔 버렸어요!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60285
3141
105817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