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성한우에 설명이 필요한가, [네모집] yum yum :v



어쩌다가 작년부터 와인을 많이 마시러 다녔는데,
아무래도 가장 좋아하는 조합은 진한 레드와인에 소고기(구이!)를 마리아주하는 것.

신사동 [네모집]은 이 와인과 소고기의 조합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었던 곳이다.
내가 방문한 신사동 지점이 직영본점이라고 한다. 지점이 늘어나 서울에만 지금 세 곳이 있는 듯.


고기를 주문하면 기본 세팅되는 소스들.
생와사비에, 씨겨자, 소금, 크림치즈, 바질오일소스.

소스는 다 맛있긴 했는데, 고기 덕후인 나는 개인적으로 와사비에 먹는 게 제일 좋았다.
다들 크림치즈는 살짝 안 어울린다고 하던데, 이미 고기가 숙성한우라 약간 치즈향 같은 게 나서 그런가.

그러고보니 전에 [청미심] 갔을 때는 다들 크림치즈에 먹는 걸 좋아하던데.
사람 입맛 차이일 수도 있고~ 크림치즈에 다른 양념 조합 차이일 수도 있고~



기본찬들. 기본찬으로 명이나물 주다니 최고다!
명이나물 있으면 돼지고기까지 먹고 싶어진단 말이지...



고기는 150g 단위로 판매하고, 부위따라 다르지만 다 4만원대. 이건 아마 꽃등심!

가게 이름처럼 한우가 네모네모하게 잘려 나온다. 그리고 다 구워 주시고.
이렇게 작게 나와서 굽기에도, 한입에 쏙 먹기에도 넘나 편하다!





아, 아름다운 한 조각이다. 말이 필요 없네!
그래, 맛도 말이 필요 없었다! 살살 녹지 뭐! 술이 술술 들어가지 뭐!



이건 안심. 기름기가 더 적고 결대로 씹는 식감이 좋다.
숙성한우에 네모나게 잘려 나와서 그런가 전혀 질기지 않고 부드럽다.



그리고 같은 자리에 앉은 사람들 모두 식사메뉴 덕후였나... 
메뉴에 있는 거의 모든 걸 다 시킨 듯ㅋㅋㅋㅋ




명란계란찜 (10,000원)
명란이 정말 많이 들어가 있었다!



한우차돌철판볶음밥 20,000원

다들 이거 먹으러 왔다면서, 고기 다 먹기 전부터 얼른 고기 먹고 빨리 시키자고.
뜨거운 무쇠철판에 꾹꾹 담아 나와서 편하게 먹기만 하면 된다^ㅇ^



내 사랑 육회 (26,000원)
보통 육회용 고기보다 약간 도톰해서 씹는 맛이 아주 좋았다.
고기 선도가 좋으니 누린내는 아예 없었고, 오히려 향긋하다.



한우된장라면 (7,000원)

이때부턴 약간 취해서 맛이 잘 기억 안나는데...^^
술이나 음식이나 다 남김 없이 먹고 나온 기억은 있으니까 아주 맛있었을 거다^^...




콜키지 프리인 곳이니 고기와 술 좋아하는 친구들과 가면 정말 좋은 곳.
룸도 따로 있으니 분위기 잡기에도 좋을 듯 :)

아, 구워 먹는 고기가 최고다 진짜!




덧글

  • NJ 2017/11/01 13:03 # 답글

    소고기는 역시 구워야죠 ㅋㅋㅋ
    오늘부터 살곶이 한우축제한다고 떠들석 하던데 저도 먹고싶네요
    완전 부럽습니다 ㅋㅋㅋ
  • 토리 2017/11/01 13:56 #

    한우축제.. 아름답네요. 한달쯤엔가 전에 울산 놀러갔다가 한우축제 가본 적은 있어요!
    이런데서 파는 곳은 양이 항상 아쉽... 축제가서 물릴 때까지 먹는 게 최곤 거 같아요!
  • 어쩌다보니 펭귄 2017/11/01 15:52 # 답글

    네모집!! 며칠 전에 다녀왔는데 맛있죠 ㅠ_ㅠ.. 그런데 제가 대식가인지 된장라면에 밥까지 비벼먹었답니다. 그제서야 배가 차더라는ㅎㅎㅎ 사진보는데 또 먹고 싶네용
  • 토리 2017/11/01 16:32 #

    저도 글쓰면서 침을 꼴깍꼴깍ㅎㅎㅎㅎ 소고기의 계절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6
93
202831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