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판요리는 바에서 구경하며 먹어야 제맛, 한끼 yum yum :v



'한끼'라는 곳이 그렇게 철판구이가 맛있다고 가자고 가자고 영업 당하다가 거의 한 달만에 가게 되었다.
그런데 가장 가까운 이태원점을 갔더니, 문을 안 열었다... (연중무휴라면서요...)
매장에 안내 붙어있는 가로수길점에도 전화해 보니까 결번이라고 나오고.

2안을 생각 안하고 있어서 이태원 뒷골목을 헤매다가 이게 종로에도 지점이 있다고 해서 택시 타고 넘어감.
우리 의지 대단^ㅇ^ ㅋㅋㅋㅋㅋㅋ 내가 종로까지 가다니.. 종로는 진짜 오랜만에어서 혼자 또 감상에 젖음.



가게 이름이 익숙하다고 했더니, 예전에 자주 가던 곱창집 바로 맞은편에 있는 곳이었다.
철판요리 전문점이래서 이자까야 같은 분위기일 줄 알았는데, 오래된 신촌이나 종로의 호프집 느낌이다.
철판요리는 구경하는 재미도 있으니 철판 바로 앞 바 자리에 나란히 앉았다.

미리 골라둔 메뉴대로 주문하고 기다리기.

깻잎쌈 삼겹살 철판구이 (17,000원)
히로시마풍 한끼 오꼬노미야끼(16,500원)
오사카풍 해물 오꼬노미야끼(18,000원)



기다리면서도 만들어지는 걸 눈 앞에서 볼 수 있으니 지루할 틈이 없다.



베스트메뉴라고 메뉴판에 써있는데 정말 다들 이걸 많이 시키는 듯.
철판에서 이 삼겹살이 쉴틈 없이 구워진다.
철판에서 굽고, 한입 크기로 자르고, 토치로 겉면도 바싹 구워 준다.



그냥 삼겹살 구운 건데 왜들 그렇게 주문하나 했더니, 간도 딱 맞고 육질은 쫄깃쫄깃!
고기는 원래 맛있는 건데, 남이 구워준 고기는 정말 세상 맛있다!

직접 절인 깻잎지와 양념장을 뿌린 채소, 고추절임이 곁들여 나온다.




이런 음식에 술이 빠지면 안 되지!
요즘 빠져 있는 산토리 하이볼을 주문했다. (좌 진저 우 오리지널)



삼겹살에 하이볼을 마시며 우리의 오코노미야끼가 구워지는 걸 구경했다.



왼쪽이 오사카풍, 오른쪽이 히로시마풍.
우리가 흔히 먹는 게 바로 오사카풍 오코노미야끼고, 계란이랑 면, 양배추가 층층이 들어간 게 히로시마풍이다.



푸짐한 모둠해물과 삼겹살을 넣고 반죽하여 만든 오사카풍 오코노미야끼.
오사카풍 오코노미야끼는 반죽 아에 재료를 다 넣고 한 장에 딱 부쳐내는 듯.



참마가 들어간 반죽과 쫄깃한 면에 삼겹살과 모짜렐라 치즈를 넣어 철판에 구운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오사카풍은 한장에 딱 부쳐내던데, 이건 손이 아주 많이 가는 음식이었다.
반죽깔고, 고기 깔고, 양배추깔고, 면깔고, 치즈 뿌리고, 계란 올리고..

반죽 만드시는 걸 보는데 되게 걸쭉해서 뭐가 들어간 건가 했더니 참마 갈은 게 들어가는구나.
같이 간 친구는 오사카풍이 더 맘에 든다고 했고, 나는 히로시마풍이 더 좋았다.
면이 보들보들 쫄깃하고, 모짜렐라 치즈와 계란, 반죽, 촉촉한 양배추의 조화가 최고였다.

원래 음식을 그대로 먹는 걸 좋아해서 마요네즈나 오코노미야끼 소스 같은 것도 별로 안좋아는데,
이 오코노미야끼를 먹고 소스 듬뿍 뿌린 음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게 된 듯.



바에 앉아 있으니 다른 사람들이 주문한 걸 만드는 것도 다 구경할 수 있었는데,
계란말이도 엄청 크게 돌돌돌 말아서 만들어 주고, 닭발도 아주 맛있어 보였다.

그리고 철판 앞에 앉아 있으니 사장님한테서 떨어지는 콩고물도 있었고ㅎㅎㅎ
아무 말 없이 우리 접시 위에 척척 그냥 올려주셨는데 감사하다는 인사에도 슬쩍 웃고 뒤돌아선 상남자..
미소소스 삼겹살이랑 매콤한 불삼겹살을 조금씩 주셨는데, 둘 다 좋은 술안주였다.

흔히 생각하는 그런 철판요리 전문점의 분위기가 아닌 점도 맘에 들었다.
배경음악으로 90년대 댄스곡이 계속 흘러 나오고 있긴 하지만,
들어갈 때 '이랏샤이마세!'나 '3번 테이블에 오사카 둘!!!' 이런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아니라
조용히 요리를 하나하나 집중해서 만들기 때문에 여기 오코노미야끼 장인의 가게인가 싶은 느낌이다.



배불러서 버스정거장까지 좀 걸었는데,
청계천에서 마침 등불축제(서울빛초롱축제)까지 하고 있어서 좋은 구경 했다.

처음에는 오코노미야끼 먹으러 무슨 종로까지 택시타고 가나 했는데,
나중에는 아주 잘 데려갔다고 칭찬했다. 이날의 모임은 성공적.
맛도 있고, 재미도 있고, 종로 길거리를 걸으면서 추억팔이도 하고.

생각보다 은근 안 멀더라. 다음에 또 다른 맛집도 가보기로 약속.








덧글

  • 플럼 2017/11/16 16:46 # 답글

    와 여기 좋아보여요!!!!!!!!!
    가로수길이 가까워서 가보고 싶은데 아마 없어진 듯 하네요 ㅠㅠ
    저도 한번 종로로....
  • 토리 2017/11/17 10:52 #

    아 없어져서 연락이 안되었구나ㅠㅠ 종로나 이태원 갈 일 있으면 추천 드립니다ㅎㅎ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2/04 08:25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2월 4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028
308
213202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