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때도 안하던 픽을 빕스에서..., 빕스 마이픽 yum yum :v


오랜만에 코엑스에 갔더니 계절밥상 옆 푸드코드 쪽에 빕스 마이픽이라는 게 생겼다.

설명을 읽어 보니, 신선한 샐러드와 그릴 메뉴를 고객이 원하는 스타일로 한 접시에 직접 선택하여
즐길 수 있는 빕스의 새로운 캐주얼 컨셉 코너라고 한다.



MY PICK #1 샐러드 3종 9,900원
MY PICK #2 샐러드 2종+그릴메뉴 1종 12,000원
MY PICK #3 그릴메뉴 2종+샐러드 1종 13,500원

모든 마이픽 메뉴에는 밥이나 빵이 택1로 추가된다.
나는 마이픽 2번으로!



접시를 들 필요도 없다. 줄을 따라 가면서 원하는 메뉴만 말하면 담아 준다.
우선 샐러드를 두 개 고르고... 오늘 점심밥 나야나 나야나♩

(원래 아보카도가 맛있다고 하는데, 이날은 없었고 저 감자가 대신 자리하고 있었다.)



그릴 메뉴에서 하나를 고르고.
여기서 잠시 고민했다. 아, 그릴 두 개 하는 걸로 바꿀까.
바로 석쇠에서 구워지는 고기의 매력이란...


내가 간 날엔 그릴드 치킨, 그릴드 폭챱, 프라이드 치킨, 볶은 채소와 찹스테이크, 햄버그 스테이크,
이 다섯 가지 중에서 고를 수 있었다. 나는 찹스테이크와 폭찹 사이에서 갈등하다가
챱스테이크에도 채소가 들어간 걸 보고 고기와 채소의 비율을 맞추기 위하여... 폭챱으로..ㅋㅋㅋ



밥이나 빵 중에 고를 수 있는데, 빵은 모닝빵 하나고 밥은 저 마늘밥이다.
밥까지 고르고 나서 줄 끝에서 계산을 바로 하면 끝.



여럿이 같이 먹어도 다들 원하는 취향대로 골라 먹을 수 있으니 좋다.
계산도 각자 자기 건 자기가 따로 하고.
좀 아쉬운 점은 저게 직원들이 담아주는 대로 받아오는 시스템이라 양이 들쑥날쑥하다.
같은 메뉴여도 손 큰 사람이 담아준 건 살고기가 듬뿍이고, 누군 거의 뼈만 있는 고기고... 복불복.



이것이 마이픽! 프로듀스 101에서 마이픽 할 때의 기분이 이런 것일까..
버섯 샐러드, 연어샐러드, 그릴드 폭찹.

버섯샐러드도 큼직하니 맛있었고 빕스 연어샐러드는 뭐 원래 맛있으니까! 드레싱을 못 고르는 건 좀 아쉬웠다.
저 마늘밥 맛있다. 고슬고슬한데 적당히 간도 되어 있고 마늘향도 은은하게 나고 샐러드와 고기와도 잘 어울린다.

그런데 그릴드 폭챱에서 약간 돼지고기 누린내가...ㅠㅠ 양념으로도 덮이지 않은 그 냄새..
선도가 별로 좋지 않은 건가 싶었다. 고기 좋아하는데 시무룩.. 그래도 아까워서 거의 먹긴 함.



이거는 마이픽 1로 샐러드만 세 개 고른 친구의 접시. 존경한다.
여자분들은 이렇게 다이어트식 먹으러도 많이 오는 것 같다.

각자 원하는 걸 골라서 먹으면 되고, 계산도 각자 자기 건 자기가 따로 하고.
직장인들 점심식사로 최고 아닌가? 저 가격에 음료만 하나 껴주면 더 좋을 것 같은데!






덧글

  • 타마 2017/11/16 13:17 # 답글

    개인적으론 불호... 싼가격이라 보긴 힘든데... 거기에다가 양까지 들쑥날쑥이면...
    확실히 음료 하나정도는 껴 줘야지 한번쯤 먹어볼만 하겠네요. ㄷㄷ
  • 플럼 2017/11/16 16:44 # 답글

    오 전 괜찮아 보여요!
    다이어트(만년이지만...)하고 있는데 영화보기 전에 코엑스에서 가볍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750
838
215590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