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선정, 목천집 yum yum :v


갑자기 추워진 어느 날, 동생이 좋은 표를 구해줘서 예술의 전당에 공연을 보러 방문했다.
예술의 전당 앞에는 은근히 오래된 맛집들이 몇 곳 있는데,
지난 번에 엄마와 갔을 때는 두부로 유명한 [백년옥]에 가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한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다른 메뉴를 알아보다가 칼국수로 유명한 [목천집(구 앵콜칼국수)]를 방문했다.



예당 바로 건너편에 위치한 목천집.
명성에 비해서 가게가 작다. 별관이 따로 있는 건가?

오후 5시쯤, 식사시간을 피해서 방문했더니 대기 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붓글씨로 직접 쓴 메뉴판이나 메뉴 구성, 분위기가 백년옥이랑 비슷해서,
혼잣말로 '여기 백년옥이랑 뭔가 느낌 비슷하다'고 했더니 종업원분이 같은 곳이라고 말해주셨다.
근데 둘 다 미슐랭 선정... 호...

동생과 장시간의 고심 끝에, 만두국과 얼큰수제비를 주문했다.
매생이칼국수, 팥칼국수도 끌렸는데 다음을 기약.



밑반찬. 백김치, 겉절이, 미역들깨무침, (만두 찍어 먹을) 초간장.
저 백김치가 시원하고 담백해서 좋았다. 백김치만 따로 사가는 손님도 있더라.



맛있었던 겉절이.
김치가 맛있기도 하고 음식의 맛이 전체적으로 슴슴해서 김치가 계속 들어간다.





만두국 8,000원

칼국수처럼 보이지만 만두국입니다.
칼국수도 먹고 싶고 만두도 먹고 싶었는데, 옆테이블 슬쩍 보니 만두국에 칼국수 면이 들어 있길래 이걸로 주문.



얼큰수제비 7,500원
만두국도 그렇고 이것도 역시 위에 생김을 듬뿍.



뒤적뒤적 해보니 수제비와 호박, 바지락이 들어 있다.
수제비 특유의 걸쭉함을 생각했는데, 여기는 국물이 맑은 편이고 맛도 깔끔하게 얼큰하다.



만두국의 만두도 동실동실. 큼직한 왕만두가 4개인가 들어있었던 것 같다.



면이 진짜 듬뿍 들어 있어서 칼국수까지 같이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면이 푹 익지 않은 건 좀 아쉬웠다. 칼국수 면은 잘 익혀서 보돌보돌하게 먹는 게 맛있는데.



아주 담백한 이북식 만두 스타일이다.
두부가 많이 들어가 있어 깔끔한 맛을 낸다. 아마 백년옥의 그 두부겠지!
국물은 들깨향이 나면서 슴슴하다. 칼국수든 수제비든 밀가루를 쪼금만 더 익혀주면 좋겠다는 아쉬움.

이곳 [백년옥]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에 빕 구르망 레스토랑으로 2년 연속 선정되었다. 
아래와 같이 평가되었는데, 이걸 미리 봤다면 매생이 칼국수를 먹어 봤을텐데...


"많은 이들에게 ‘앵콜 칼국수’로 더욱 유명한 목천집. 이곳은 칼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만큼 모든 면을 매일 직접 만든다. 다양한 종류의 칼국수를 제공하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매생이 칼국수의 인기가 높다. 예술의전당 앞에 자리하고 있어 공연을 즐기고 나온 손님들로 늘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라 기다리기 지루하다면, 근처에 자매 음식점인 두부 요리 전문점 백년옥에서도 식사가 가능하니 참고하기 바란다."

-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


※ 미쉐린 가이드에 소개되는 빕 구르망(Bib Gourmand)은
3만 5000 원 이하의 합리적인 가격에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레스토랑을 의미한다.







덧글

  • 김뿌우 2017/11/20 16:01 # 답글

    전 예술의전당에서 인터미션 긴 공연이나 낮-밤 공연 둘 다 예매해서 밥 먹어야 할 땐 백년옥으로 가요. 대기시간 있는 것도 싫고 레시피 같은 곳일텐데 별관 건물이 더 깔끔하고 좋더라고요.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26
93
202832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