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는 원래 먹으러 가는 것, 낙선재 foodie


가봐야지 하다가, 어쩌다 보니 가을맞이 회식으로 처음 가보게 된 남한산성의 [낙선재].

남한산성 인근에는 닭죽 골목도 있고, 두부 맛집도 있고, 다양한 보양 음식점들이 많이 있다.
그 중에서 [낙선재]는 특히 굉장히 유명한 곳인데, 수요미식회에서 닭볶음탕 맛집으로 소개되고 더욱 이름을 알렸고,
수요미식회 1주년 특집편에서 최현석 셰프가 뽑은 최고의 맛집으로 다시금 소개된 곳이다.

차가 없으면 방문이 좀 어려운 곳인데, 산 깊숙한 곳에 한옥마을처럼 으리으리하게 자리잡고 있다.
올라가는 길이 경치가 아름다워서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을 듯.
성남 쪽이 아닌 광주 쪽에서 올라가는 게 더 가깝다. 성남쪽에서 가면 남한산성 찍고 뒤로 내려가는 식.



토종닭볶음탕 60,000원
토종닭 1마리가 들어간 거라 2~3인분의 양이다.



바글바글 끓여서 맛있게 냠냠.

보기에는 굉장히 자극적일 것 같은 비주얼이지만, 생각보다 맵지 않고 단맛도 거의 없다.
국물이 깔끔한 맛이고, 토종닭이라 닭도 크고 육질이 아주 쫄깃쫄깃하다.
채소나 버섯들도 듬뿍 들어가 있어서 건져 먹는 재미도 있고.
감자는 푹 익혀서 국물을 조금 덜어 으깨 먹으니 정말 최고...


회식으로 간 거라 평소 내가 사는 거라면 시키지 않았을 단품요리도^^
음, 단품요리들은 평범, 무난한 맛이었다.



도토리묵(15,000원)
묵이 양념에 같이 무쳐 나오지 않아서 도토리묵 자체의 맛을 즐기는 나는 좋았다.



해물파전(20,000원)
평범한 맛인 듯 했으나 한 판 더 시켜먹는 테이블도 있었으므로 괜찮았던 걸로.




사진엔 없지만 감자전(15,000원)도 먹었다.
강원도 출신의 아이가 이 가격에 만족할 수 없는 맛과 퀄리티라면서, 인정하지 않음.



아, 메뉴에는 없지만 닭볶음탕 남은 국물에는 밥도 볶아먹을 수 있다.
국물을 좀 남겨 두었다가 이 볶음밥에 끼얹어 먹는 걸 추천!



[수요미식회에 소개된 모습]



뭐 얼마나 대단한 맛집이길래, 하고 들어갔는데,
우선 식당의 스케일에 눈이 휘둥그레지고, 수십개의 항아리와 각양각색의 별채들에 압도된다.

난 저녁에 갔는데 밤 되니 분위기가 어후, 술이 끝도 없이 들어가겠더라.
한옥집 온돌바닥에서 맛있는 음식들에, 자연 경관에, 깨끗한 공기, 어디서 들려오는 새소리까지...



음식이 가격이 세긴 하지만, 분위기 좋은 한옥에서 먹을 수 있는 훌륭한 맛의 닭볶음탕여서 인정.
가족들이랑 남한산성에 바뀐 계절을 보러 갈 때마다 한 번씩 찾아야겠는 생각이 들었다.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2/04 08:1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2월 4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2/11 08:08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2월 11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26
93
202832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