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재료로 임금님 밥상을 차려주는 깔끔한 한식당, 수라선 by 토리


역삼 쪽에 볼일이 있어서 갔다가 [수라선]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수라선]은 매장이 역삼하고 잠실, 딱 두 곳만 있는데,
내가 방문한 역삼점은 역삼 신라스테이호텔 1층에 위치해 있다.

메뉴판에 음식 사진도 들어 있어 고르기 편했다.
우리는 전복장 비빔밥과 떡갈비 정식을 주문했다.



전복장 비빔밥 (10,800원)
된장국과 밑반찬 3종이 같이 나오고, 위에 올라가는 달걀은 반숙과 완숙 중에 고를 수 있다.
완도산 활전복으로 만든 전복장이 잘게 다져져 고슬고슬하게 잘 지어진 쌀밥 위에 김가루, 계란과 함께 올라가 있다.



수라선 특제 간장에 완도산 전복을 익혀 숙성시킨 전복장이라는데, 탱글탱글하게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고소한 김가루와 부드러운 계란까지 더해져 슥슥 비벼 먹다 보니 어느 새 한 그릇이 금방 비워진다.
다만, 김가루가 너무 많이 들어가 전복장의 맛이 조금 묻혀버린 점은 아쉬웠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깍두기, 오징어젓갈, 야채피클도 직접 만드는 것 같은데, 신선하고 맛있다.



복분자 소스를 곁들인 제주 흑돼지 떡갈비 정식 (12,000원)

떡갈비 2조각, 밥, 국 반찬 구성이다.



떡갈비가 되게 맛있어서 메뉴판을 다시 열어봤다.
몸에 좋은 전복내장으로 간을 한 떡갈비에 새우살을 넣어 탱글탱글한 식감을 살렸다고 써있다.

메뉴 둘 다 맛있어서 하나도 남김 없이 잘 먹었다.
재료도 신선하고, 맛도 좋지만, 난 무엇보다 밥에 신경을 많이 쓴 점이 맘에 들었다.
쌀밥이 밥만 먹어도 맛있을 정도로 정말 잘 지어졌다.

한식인데도 맵거나 자극적인 음식이 아니라 깔끔하고 재료의 맛을 살리는데 충실한 것 같았다.
그래서 누구의 입맛에도, 어떠한 술에도 다 잘 맞을 것 같는 생각이 들었다. (와인에도 참 잘 어울릴 듯)



메뉴 사진들.
간장꽂게장비빔밥, 양념꽃게장비빔밥도 유명하다.



매장이 깔끔하고 모던하다. 그렇게 시끄럽지도 않아서 분위기도 좋고.
가족식사로 오는 사람들도 있었고, 제철 단품요리에 술 한잔을 곁들이는 커플들도 많았다.

메뉴마다 한상씩 식기와 음식들이 정갈하게 세팅되어 나와 제대로 대접받는 느낌을 준다. 
가격도 이 분위기와 이 퀄리티에 이 동네 치고는 그리 부담스럽지 않았다.
다음엔 술 한 잔 하러 꼭 와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한식에 와인 매칭도 꽤 재미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28405
1261
181061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