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쟁이들의 성지, <한남북엇국> foodie


한남동 술쟁이들의 성지인 [한남북엇국]을 드디어 가봤다!
목요일밤 11시 즈음 방문했는데도 만석이어서.. 30분 정도 대기하고 들어갔다.



제철재료에 따라 바뀌는 메뉴들.
토종닭무침, 닭발편육, 목이버섯무침처럼 궁금한 이름의 메뉴들이 많다.



와인 콜키지도 프리여서, 캐주얼한 와인 모임이나 2차를 여기로 많이 오는 것 같더라.



밖에서 메뉴를 정독하고 들어가서, 자리 앉자마자 주문한 매굴낙탕과 민어/육전.
기본안주가 될 밑반찬으로 도라지콩나물무침, 오이무침, 얼갈이배추?겉절이가 놓여진다.



매굴낙탕 35,000원
맛이 없을 수 없는 겨울의 매생이+굴+낙지의 조합!
국물이 진짜 시원하고 부드러우면서 꼬순내가 솔솔 났다.
매생이탕은 호호 불어가면서 조심조심...



민어+육전 30,000원
민어전은 처음 먹어 봤는데, 엄청 부드럽고 맛있었네.
이 전이 속재료도 좋았지만, 부침옷이 진짜 맛있었다.
참기름인지 들기름으로 부치는지 고소한 내가 확 올라오면서, 채소도 씹히고 계란도 두툼하고.
찍어 먹을 수 있는 양파초간장이랑 들기름을 내어 주는데, 간이 짭쪼롬하게 잘 배어 있어서 그냥 먹어도 맛있다.



추가로 시킨 김치전 10,000원.
두툼하고 무난무난 맛있었던 것 같다.


아, 이 날 연예인도 보고! 오래된 술쟁이들의 성지라 그런지 사람이 항상 많은 것 같다.
직원분이나 사장님의 노련한 술꾼 대응법에 박수가 절로 나옴...bbbb
뭔가 여긴 술 마시고 있는 사람들에게서도 다들 술 좀 한다 소리 들을 것 같고.. 포스가 느껴진다.

24시간 영업에, 해장국은 아침 6시부터 가능.
이젠 못하지, 밤새 마시고 아침에 북엇국 먹고 나오는 술쟁이의 삶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028
308
213202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