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가면 복칼국수 드세요 두 번 드세요, 세종면옥 yum yum :v


갑자기 뜬금없이... 세종시에 가게 되어서 점심 먹을 곳을 급하게 찾아보다가 가게 된 곳.
세종시 맛집으로 유명한 <세종면옥>이다.

세종면옥이란 이름을 듣고 이북식 냉면을 파는 곳이라 생각했는데,
특이하게 '복칼국수'가 주력 메뉴인 곳이다.



복칼국수 2인분과 물총탕 소자를 주문.



밑반찬인 배추겉절이와 깍두기.
겉절이는 양념이 좀 세다.



먼저 나온 물총탕(동죽조개탕)
작은 사이즈(12,000원)

이거 완전 술안주 비주얼 아니냐...
맑은 조개탕에 파와 청양고추가 들어가 있다.




이게 동죽조개인가보다!
소자인데 조개가 끝도 없이 나오네♥



복칼국수 2인분 14,000원



맑은 국물에 칼국수면, 버섯, 미나리, 복어가 들어 있다.



미나리는 살짝 데치듯이 해서 와사비 간장에 찍어 먹고!



다음으로 복어도 건져서 냠냠.
1인분에 7천원짜리인데, 복어가 되게 많이 들어가 있다! 복어 맛있어..
면도 굉장히 쫄깃쫄깃하고 국물이 짭쪼롬해서 계속 손이 가고,
엄청 개운해서 술도 안마셨는데 해장되는 기분..



바닥에 오만둥이도 있네!

복칼국수에 조개도 들어가는지 몰라서 따로 주문했는데,
아마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복칼국수를 더 시키고 만두를 사이드로 주문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술 마시러 가는 거면 당연히 물총탕^ㅇ^...



언제 또 오게될지는 모르겠지만.. 겨울에 잘 어울리는 음식이라 자꾸 생각나네.
먹으면서도 다음에 오늘 못 온 식구들이랑도 또 오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빠는 다음에 손님하고 가게될 일이 있으면 여기 데려가겠다고 명함을 하나 챙겨 가셨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127
525
215433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