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음식은 빨강 뚜껑을 따게 한다, 부추덕/놀부포차 yum yum :v



내가 사랑하는 ㅇㅇ언니와의 만남.
나의 퇴근길과 언니의 직장이 교점이라 한 번 만나야지 하다가 급하게 성사된 만남.
역시 약속은 급하게 잡아야 되는 것 같다.

언니의 추천으로 가게 된 [부추덕]은 수서역 사거리의 현대벤처빌 지하 1층에 위치해 있다.
메뉴판을 보고 고심하다 부추오리불고기 반마리(23,000원)을 주문했다.
나중에 온 언니가 역시 안 알려줘도 알아서 잘 시켰다고 칭찬해줬다. (응?)


먹기 편하게 다 볶아져서 나오는 오리불고기!
양파와 파, 오리고기를 매콤달콤한 양념으로 볶아낸 위에 생 부추가 올라간다.

기본 밑반찬. 무절임+오리고기+깻잎지와의 조화가 훌륭하다!


양념에 볶은 고기와 채소는 계속 익힐 수록 양념이 배어들고 부드러워져서 쭉쭉 들어가지...
그래서 술을 시킬 수 밖에 없었다.... 음?

요즘엔 식당에 빨강뚜껑이 많이 보인다. 나는 원래 빨강뚜껑을 더 좋아해서^ㅇ^
소주값도 오르고 경기가 어려워서 그런가.. 같은 값이면 이왕이면 높은 도수로.. 이런 심리일까?

그리고 볶음밥(2천원)에 치즈사리(3천원)를 추가했다.
치즈사리는 노브랜드 모짜렐라 치즈 한 봉지를 그대로 다 넣어서 볶아 주신다.
이것 때문에 또 각 일병 하고 나왔구요....


메뉴판 사진.
점심 메뉴도 괜찮아서 주변 직장인들이 많이 온다고 함.
오리탕도 좋아하는데 :) 다음에 또 와야지!


그리고 2차로 간 근처 실내포차.

여기서도 빨강 뚜껑을...^^

기본 안주로 콩나물국과 순무(?)를 주시는데 이것만으로도 최고bbb
단골파워로 메뉴판에 없는 계절메뉴인 피조개찜을 주문해서 먹었다.
이 안주에 분위기에... 여기서도 또 각 일병을 했네^^...

오랜만에 많이 마셔서 수서역 쓰레기가 될 뻔 했는데 다행.
아니 안 다행인가.. 차라리 쓰레기가 되는 게 나았을 수도, 하....





덧글

  • yudear 2018/02/06 13:22 # 답글

    조개찜 비주얼이 진짜 아름다우시네영
  • 먹톨 2018/02/06 13:50 #

    네! 왕 커서 씹어서 먹는데도 한참 걸립니다bbb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2/12 15:27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2월 12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128
172
216197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