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바게트라면 줄설 만하다, 꼼다비뛰드 yum yum :v

언젠가 평일에 연차를 내고 꼭 가야지 했던(그래야만 빵을 득템할 수 있는)
유명한 빵집이 마음 속에 두 곳이 있다. 하나는 우면동의 '소울브레드'고, 나머지 하나가 이날 방문한 '꼼다비뛰드'.

이름이 한 번에 잘 외워지지 않는다.
꼼 다비뛰드. comme d habitude. '여느 때처럼'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 빵집은 강남구청역과 선정릉역 중간 쯤에 위치해 있다.
그것도 이런 곳에 빵집이? 싶은 주택가 안쪽에.

11시 오픈인데 10시 45분쯤 도착해서, 아 너무 민망한데 하면서 걸어가고 있는데
저 멀리 보이는, 이미 길게 늘어선 줄...
사전정보도 없이 갔더니... 심지어 월, 화, 일요일은 휴무다! 세상에!!




시스템화가 된 것처럼 11시에 정확히 오픈해서, (아주 좁고 작은) 가게 안쪽로 꼬불꼬불 줄을 쫙 세운다.
그리고 사람들은 인터넷 검색을 하는 동시에 쇼케이스를 몇 번이고 들여다보며 메모장에 살 품목 리스트를 다들 적는다.

바게트 샌드위치나 하나 사서 나올까 하고 들어간 나는,
내 앞앞 사람이 십만원 어치 빵을 사는 것을 보고 홀린 듯이 메모장에 항목을 추가하고 말았다.
마들렌이 유명한지는 몰랐네. 좋아하는 꺄눌레도 있어서 하나 구입.
프로슈토를 좋아하는데, 브리뽐므와 프로슈토 샌드위치 둘 다 프로슈토가 중복으로 들어가서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 브리치즈도 포기 하지 못해서 둘 다 구입. 그릴샌드위치도 유명한데 기다리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대서 포기.

그리고 후회는 없다...
신나서 빵봉지 흔드들면서 귀가.

그리고 참을 수 없어서 길거리에서 꺄눌레를 먼저 먹어 보았다.

엄청 작지만 굉장한 맛이 응축되어 있는 느낌.
겉은 바삭, 속은 촉촉 쫄깃한 느낌이 아주 제대로다.


그리고 훌룽한 샌드위치들.
프로슈토 샌드위치는 프로슈토에 리코타치즈, 무화과잼이 들어가고, 브리뽐므는 브리치즈+프로슈토+사과콩포트.
단팥샌드위치는 앙버터다, 계피향이 나는 단팥은 많이 달지 않고 두툼한 버터 사이즈가 눈물나게 아름답다.

길게 말하지 않겠다. 말할 수 없다. 그냥 훌륭하다. 역시 유명한 데는 이유가 있는 것이다.
바게트와 재료의 맛 모두 훌륭하고 서로의 영역을 해치지 않으며 조화로운 느낌.
꼼다비뛰드 바게트의 바삭쫄깃한 맛을 잘 느끼기 위해서는 당일에 바로 먹는 것을 추천한다.
얼그레이 마들렌도 정말 유명하던데, 홍차와 함께 곁들였더니 아주 좋았다.

과장님이 열심히 구해다 주신, 바게트 케이의 바게트도 좋았지만,
이곳이 나의 인생 바게트로 자리 잡았다. 언젠가 또 먹을 수 있을까?




덧글

  • blue snow 2018/04/30 12:33 # 답글

    우와.. 바게트 정말 좋아하는데 꼭한번 가봐야겠어요 ..!!!
  • 먹톨 2018/04/30 15:01 #

    정말 맛있었어요 엉엉ㅠㅠ 다음에 또 갈 수 있다면 꼭 그릴 샌드위치까지..
  • 콰트로 2018/04/30 14:57 # 답글

    와 +_+ 샌드위치랑 까눌레 엄청 맛있겠네요.
    근로자의 날 기념으로 가려고 봤더니 내일은 쉬는 날이군요 ㅜㅜ
  • 먹톨 2018/04/30 15:02 #

    아.. 아쉽ㅠㅠ 마들렌도 아주 맛있었는데 사진을 따로 못 찍었네요!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5/28 08:37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5월 28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534
525
215538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