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은 약을 마시는 듯한 맑은 버섯전골, <말굽버섯 식당> foodie

나는 아재입맛을 넘어 선 할배입맛의 소유자...
친구들이 맨날 놀린다. 최근에 간 식당들이 다 그런 곳이어서 나도 놀람.
오늘은 몰아서 한번에 정리 좀 해 둬야지.

할배입맛 첫 번 째 식당은, 성남시 판교에 있는 <말굽버섯>
수요미식회에 소개됐을 때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이제 좀 한산해졌으려나 싶어서 찾아가 봄.
여기 정말 뭐가 있나 싶은 시골길을 달리다 보면 길가에 갑자기 튀어나온다고 했던데 사실이었다.
토요일 낮에 거의 오픈시간 즈음 찾아 갔더니 우리가 두 세번째 손님이었다.
12시 즈음 되니까 가족 단위 손님들이 많이 찾아오더라.

버섯전골 중을 주문했다. 가격은 3만원.
밥은 따로 추가해야 해서 둘이서 한 공기만 주문해서 나눠 먹었다.

맑은데 향이 진한 육수에 7종류의 버섯(세어 봄ㅋㅋㅋ)과
소고기, 쑥갓, 호박, 당근, 두부, 배추, 파가 들어가 있다.

오빠가 소주 안주로도 아주 좋겠다는 말을 하며 국물을 호로록 연신 들이켰다.
나는 약간 더 간이 심심했으면 좋았을 것 같지만!
재료나 맛이나 아주 건강식 같은데, 나중에 이 국물의 맛이 자꾸 생각난다.

밑반찬도 아주 많이 주시구요.
전골 뒤에 칼국수나 죽 같은 추가 메뉴가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메뉴판에 없더라.
볶음밥이랑 죽덕후인 나는 그게 좀 아쉬웠다.

다음에 또 건강식 생각날 때 찾아가야지.
아, 소고기 추가도 가능하더라. 다음 번엔 고기도 추가해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534
525
215538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