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빕그루망에 소개된 비지 전문점, <피양콩할마니> foodie

이름부터가 뭔가 친숙하고 편한 느낌을 주는 <피양콩할마니>
평양 출신의 할머니가 오랜 시간 꾸려온 비지 전문점이다.

이곳은 맷돌로 직접 간 콩만을 사용하며, 일체의 조미료를 넣지 않은 건강식을 선보인다.
2018 미쉐린 가이드 빕그루망에도 소개되었다고 한다.

이 가게가 아주 맘에 든 점 중 하나.
반찬이 테이블마다 손님들이 먹고 싶은 만큼 덜어 먹을 수 있게 준비돼 있다.
다 간이 세지 않고 맛있다. 두부부침이랑 말린 가지 무침 정말 최고..ㅠㅠㅠㅠ

비지전골 작은 사이즈. 20,000원.
밥은 별도 추가라 공기밥 하나를 주문해서 둘이 나눠 먹었다.
버섯과 돼지고기, 채소에 비지를 넣고 바글바글 끓여 먹는 비지전골.

두부를 빼지 않은 되비지로 요리한다던데, 그래서 그런가 더 씹는 맛이 좋다.
청양고추도 들어가 적당히 얼큰하고, 그럼에도 전혀 짜지 않고 심심한 맛이 아주 좋다.
할머니가 옛날 방식을 고수하며 만드신다던데, 먹을 때보다 시간이 지난 후에 자꾸 생각나는 맛.

여름에는 진한 콩국수도 먹으러 가봐야지.

삼성역에서 선릉역 중간, 포스코사거리 뒷골목에 위치해 있다.
이곳을 찾아가는데... 주변에 맛있어보이는 집이 왜이렇게 많음?

조만간 이 골목은 또 찾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128
172
216197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