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백한 이북식찜닭과 부추의 조화, 약수역 <진남포면옥> foodie


이젠 더 이상 놀랍지도 않다. 여기도 수요미식회에 소개된 곳.
할배입맛투어, 오늘의 마지막 포스팅은 약수역에 위치한 <진남포면옥>.

이곳도 이북음식 전문점이다.
희한하게 약수역 주변에 찐 부추나 쪽파를 올린 이북식 백숙집이 많다.
진남포면옥, 만포막국수, 처가집. 이 세 곳이 약수역 3대 찜닭이라고 불린단다.

찜닭 27,000원. 촉촉하게 잘 쪄진 큰 닭.
안그래도 미리 알아봤을 때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그 사이에 가격이 또 오른 듯.

주인이신 것 같은 분이 다가와서 어떻게 먹는지 아시냐고 물어보셔서,
처음 와봤다고 하니 양념장을 직접 만들어 주셨다.
자리에 놓인 파양념장에 겨자와 식초를 적당히 섞어서 취향껏 만들어 먹는 소스.

기름기 없이 담백하게 잘 삶긴 살코기에 적당히 잘 쪄진 부추, 그 위에 양념장을 얹어 먹으면
아주 쭉쭉 들어간다. 큰 닭이 순삭... 비싸긴 해도... 맛있다... 일단 맛있으니 웃으면서 즐겁게 먹었다.
같이 가신 분이 가슴살을 안 좋아하는데 여기는 촉촉하게 잘 삶겨져서 그래도 좀 먹었다고 하고.

배가 부르지만 이북식 막국수도 궁금해서 양념, 물 둘 다 주문해서 먹어보았다.

양념 9,000원.
얼음육수가 딸려 나온다. 취향껏 부어서 먹으라고 하심.

물막국수 9,000원.
육수 맛이 특이하다. 소바같은 간장향이 많이 남.
같이 곁들여 먹으면 맛있다고 깍두기를 듬뿍 더 가져다 주셨다.

막국수는 비빔국수가 더 취향이었다.
좀 자극적이긴 했지만, 닭고기랑도 더 잘 맞는 것 같고.

사는 동안 많이 벌어야지. 이런 거 다 먹어보고 살려면..
보쌈이나 만두전골 맛도 궁금하군!

이곳에서 이북이 고향이신 할아버지들이 모임을 많이 하시는 듯.
가격의 압박만 없다면 자주 가고 싶다. 주인분들도 친절하고.


이걸로 밀렸던 할배입맛 여정의 포스팅을 마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534
525
215538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