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에 먹으러 갔다왔다,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 테라로사 임당점 yum yum :v


인기가 점점 많아지고 있는 강릉.

먹을 것도 많고.. 동해바다는 추울 수록 예뻐지고.
강릉인가? 응, 강릉이야, 하고 급 다녀온 이야기.

지점이 많이 있지만 그래도 본점이 최고겠지, 하고 찾아간 [삼교리 동치미 막국수 본점]
거의 오픈시간에 맞춰 갔더니 웨이팅은 다행이 없었는데 금방 꽉 차버리더라.

골고루 먹어보자 해서 동치미 막국수, 회막국수, 수육, 메밀전을 시켰다.

쫄깃하고 담백해서 맛있었던 수육.(아마 작은 사이즈)
수육 옆에 명태식해가 같이 나오네.
쌈 싸먹을 수 있게 쌈채소를 주는 것도 맘에 들었다.

아주 심플한 외관인데 슴슴하고 담백한 와중에 꼬수운 기름맛.
이거 별 것 아닌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맛있니.. 심지어 자세히 보면 두 장 겹쳐있다.
7천원에 무려 두 장이 나오는 멋지고 아름다운 메밀전.



여기는 물막국수, 비빔막국수 따로 있지 않고 비빔으로 나오고
같이 항아리째로 나오는 동치미를 본인 기호대로 넣어 물이나 비빔으로 즐길 수 있다.
그래서 한 절반 정도는 비빔으로 먹다가 중간부터 물로 해먹으면 둘 다 먹을 수 있다는 이점이!

듬뿍 들어간 깨와 참기름 때문에 꼬숩하고, 또 듬뿍 들어간 김과 양념장도 아주 환상적..
원래 심심한 맛을 좋아하는데 막국수는 자극적으로 먹는 편이라 겨자 식초 듬뿍 넣어 아주 맛있게 먹었다.
중간중간 씹히는 명태회도 정말 맛있었고, 동치미 국물을 넣어 즐긴 물막국수에는 계란 노른자를 풀어 호로록!!

희한하게 날 추워지면 냉면이나 막국수처럼 이런 시원한 음식이 더 땡긴단 말이지...

하나도 남김없이 맛있게 먹고 카페로 이동!



테라로사...아, 거대한 공장형 테라로사를 가고 싶었는데 이건 내 불찰...

위치상으로만 가까운 곳을 찾다 보니 네비가 안내한 곳은 없어진 테라로사 공장이었고,
차선책으로 바로 찾은 이곳, [테라로사 임당점]은 시내에 있는 작은 테라로사였던 것.

그래도 먹을 건 먹어야지. 예쁜 잔에 나온 커피들.
구움과자류를 좋아하는데 특히 까눌레나 마들렌은 아무리 배불러도 꼭 주문한다.


자리도 많지 않고, 테이블 간 간격이 너무 좁았다는 단점과
디저트 종수도 다른 매장 비해 적은 편이어서 아쉬운 점은 있었으나..
나름 아담하니 귀여웠다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카페 가서 커피 맛있었으면 됐지 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128
172
216197

메모장

사이드바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