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를 털어버렸다... 1,2,3차까지 달린 날 yum yum :v


수서에서 급 번개를 하기로 한 날!

내가 좋아하던 놀부포차는 문정으로 이전을 하였고,
북치고 장구치고도 좋았으나 가봤던 곳이니 새로운 곳을 가고 싶은 맘..

수서에서 근무하는 언니한테 요즘 뭐가 제일 핫합니까 하고 물으니
요즘은 '우공뭉티기'라고 해서 바로 예약.

뭉티기는 한정수량 판매라 미리 예약을 해야 먹을 수 있는 메뉴이고, 네이버 예약이 가능하다.
언니가 뭉티기에 곱창전골 시켜 먹으면 된다고 했는데 둘이 먹기에 양이 많을 듯 하니까
언니가 나보고 약해졌다고.. 원래 날것은 디쉬로 치지 않아야 한다고 그래서
과연... 훌륭하신 분 배우신 분... 하고 고개를 끄덕끄덕

오빠랑 수서역에서 만나니 우리 롱디커플 같다고 농담하면서 이동했다.

<우공뭉티기>는 수서로즈데일 지하2층에 위치
예약자명을 말하니 예약석으로 안내해주시고 예약 메뉴도 바로 준비해 주셨다!


뭉티기 작은 사이즈, 그리고 서비스로 나오는 선지해장국.
오 이 선지해장국 정말 맛있다! 선지에서 냄새도 하나도 안 나고 국물도 얼큰칼칼.

신선한 뭉티기는 아주 찰져서 이렇게 접시를 들어도 안 떨어진다!
(VJ특공대 같은 곳에서 본 거 해보고 싶었음...ㅎㅎㅎ)


뭉티기는 양념이 없는 육회, 육사시미의 대구말인데,
정말 신선해서 잡내 하나도 안나고 쫄깃부드럽. 같이 나오는 양념장이 진짜 맛있었다.

그런데 생각보다 얇고 작게 썰려 있어서 난 두 점씩 집어 먹었다.
좀 더 두껍고 크게 썰어주셨으면 좋겠다가도
아 이리 썰어야 이렇게 부드럽게 씹히는 것일까 생각하게 됨.

뭐, 어쨌든 무척 맛있었고 직원분들도 매우 친절했으며
7시 좀 넘으니까 금방 만석이 되었다. 평일 주초반이었는데...

오빠랑 평일 주 초반이니까 한 병씩만 먹자..
해놓고 두병째 시키려는 순간 눈에 띈 또 다른 술집.

2차를 저기 가서 두 번째 병을 마시자! 함

바로 맞은 편, <59년 왕십리 포장마차>
이곳도 수서에서 되게 유명한 포차다.

해산물 위주의 품목들.
우리는 대합탕을 주문했다.

대합 껍데기 하나 정도는 들어있지 않으려나 했는데
대합살이 썰려 들어가 있는 탕이었다!
해물칼국수 생각나는 국물이 아주 시원 얼큰..

그리고 정말 멋지게 한 병만 딱 마시고 자, 이제 집에 가자!

그러나 출구를 반대편으로 나왔더니 눈앞에 나타난 <종로빈대떡> 간판...
수서역 수서타워 오피스텔 지하에 위치해 있다.

3차네요..^^....하....

사전 정보 전혀 없이 우연히 간 곳인데 매우 만족했음!
너무 맘에 들어서 다음엔 여기만 또 와보자고 했다.
어머님들이 하시는 조용한 식당이었는데 일단 맛있고 친절하시다.
노래도 아예 나오지 않고 조도도 낮지 않은, 우리 취향과 거리가 먼 곳이었는데도 맘에 들어버림.

고기 빈대떡을 주문했는데 바로 부쳐주셔서 아주 바삭바삭하고 따끈한 녹두전이었다.
저 물김치도 대박 맛있었지... 여기서 소주 두 병인가 먹었음.

근데 단체손님 와서 자리 바꿔주셨다고 소주 한 병을 서비스로 더 주셨다.
우리도 인간인지라 내일 출근은 해야지 하고 차마 그것까지 마시진 못하고 일어났다.

즐거운 수서역 술집 탐방기...^ㅇ^ 이 모든 것이 하루밤 저녁에 일어난 일입니다..




덧글

  • 라비안로즈 2020/06/10 10:06 # 답글

    뭉티기는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ㅎ
  • 핑크 코끼리 2020/06/10 10:07 # 답글

    신선한 뭉티기는 접시에서 안떨어지는걸 처음 들었네요. 다음에 먹을 때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위젯_애드센스_상단


통계 위젯 (블랙)

1440
637
230434

메모장

사이드바위젯